금융(Finance)와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인 핀테크, 우리에게 너무도 익숙한 단어입니다. 시중에 나와있는 여러 핀테크 서비스 덕분에 스마트폰만 있으면 송금, 계좌 개설 등 대부분의 금융 거래를 비대면으로 처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불과 20년 전만 해도 국내에는 핀테크란 개념이 없었습니다. 훨씬 더 과거로 거슬러 올라가면 1913년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생기고 은행 결제 시스템이 만들어지기 전까지 은행 간 거래를 위해 현금을 마차로 직접 옮겨야 했습니다. 편리한 금융 생활을 발전시킨 ‘핀테크’는 대체 언제부터 등장했으며, 어떻게 발전해온 것일까요? 오늘은 핀테크 역사의 흐름을 따라 그 발전 과정을 알아보겠습니다.

1864년, 금융과 기술의 첫 만남


금융과 기술의 첫만남은 놀랍게도 1900년 이전에 이루어졌습니다. 팩스의 전신으로 널리 알려진 ‘팬텔레그래프(Pantelegrahp)’가 그 기술의 주인공이죠. 이미지나 서명을 전기적인 신호로 바꿔 멀리 떨어진 곳에 전송하여 그대로 복원하는 이 기기는 1860년대, 피렌체 대학의 물리학 교수인 조반니 카셀리(Giovanni Caselli)에 의해 발명되었습니다.

그의 발명품은 1860년에 성공적인 시연을 마치고, 그 기술력을 인정받아 1862년 프랑스 리옹과 파리 사이에 설치되었습니다. 1864년에는 프랑스 법이 제정되어 팬텔레그래프 팩스 시스템이 공식적인 서명 전송 방법으로 채택되었죠. 덕분에 은행의 고객이 서명을 하기 위해 먼 도시로 이동할 필요 없이 자신을 증명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되었습니다.

1990년대 후반, 본격적인 핀테크의 등장


1900년대 초반에는 현금 없이도 결제를 할 수 있는 카드가 등장했습니다. 최초의 카드는 지정된 매장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종이 형태였고, 이후 모든 매장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범용 카드가 1950년에 출시되었습니다. 하지만 당시에는 개인용 컴퓨터나 통신망이 없었기에 고객이 결제를 하면 가게 주인이 직접 은행에 전화를 걸어 신용잔액을 확인하는 절차를 거쳐야 했죠. 조금 번거로운 과정이었지만, 현금이 없더라도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는 것 자체로 획기적이었습니다. 카드의 등장은 화폐의 개념에 큰 변화를 불러왔습니다.

본격적인 핀테크의 개념은 1990년대 후반 인터넷이 대중에게 확산되며 등장했습니다. PC 보급과 함께 인터넷 사용자들이 빠르게 증가하자 전자 상거래(E-커머스)가 활발해졌습니다. 급격히 불어나는 전자 상거래 규모를 소화하기 위해 보다 편리한 결제 시스템의 필요성이 대두되었습니다. 이로 인해 핀테크가 태동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되었죠.

페이팔(Paypal)의 전신인 e메일 기반 전자 결제 서비스 ‘컨피니티(Confinity)’가 탄생한 것도 바로 이 시기입니다. 컨피니티는 펀드매니저 출신 피터 틸(Peter Thiel)과 일리노이 공대 출신의 개발자 맥스 레브친(Max Levchin)에 의해 1998년에 만들어졌습니다.

기존에는 개인 수표를 직접 보내거나 우편으로 수표 형식의 주문장을 보내는 방식을 사용했습니다. 이 방식은 신뢰성이 떨어지고, 우편이 오가는데 많은 시간이 걸린다는 단점이 있었습니다. 때문에 최초 한번만 신용카드 정보를 입력해두면 언제든지 e메일을 통해 송금할 수 있는 컨피니티의 방식은 매우 혁신적이었죠. 신용카드 정보를 연동해둔 e메일로 거래가 이루어지니 결제 과정이 매우 간단했고, 개인정보가 유출될 우려도 없었기 때문에 수많은 기업에게 러브콜을 받았습니다.

컨피니티가 창업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일론 머스크(Elon Musk)가 컨피니티의 송금방식과 동일한 경쟁 서비스 엑스닷컴(X.com)을 내놓았습니다. 두 기업은 2000년 3월 합병을 단행했고, 이후 페이팔(Paypal)로 이름을 바꿨습니다. 이렇게 전 세계적인 전자 결제 서비스가 탄생하며 IT 기술과 금융의 본격적인 연합이 시작되었습니다.

💡
여기서 잠깐
비슷한 시기, 2003년 중국에서는 마윈이 이베이를 모방한 쇼핑몰 타오바오를 만들었으며, 페이팔과 비슷한 알리페이를 결제 시스템으로 연동했습니다. 알리페이가 엄청난 성공을 거두자 중국에도 여러 전자 결제 서비스들이 생겨났고, 핀테크 확산의 분위기가 형성되었습니다.

2000년 대, 핀테크의 빠른 확산


핀테크라는 단어가 대중적으로 확산된 것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입니다. 저금리 ・ 저성장 기조 하에 전통적인 금융기관의 영업이익이 급감하자 IT 기술과 접목하여 새로운 사업 모델을 만들 수 있는 핀테크 산업에 투자가  몰렸습니다. 특히 영국 ・ 미국 ・ 중국 지역에서 핀테크 산업에 대한 투자가 활발히 일어났습니다. 영국의 경우 2009년부터 2014년까지 5년 간 핀테크 투자 증가율이 2000%를 넘어설 정도였다고 합니다.¹

국내에서는 2000년 대 초반, 해외 뉴스를 인용하며 ‘핀테크’라는 단어를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여러 금융 규제나 공인인증서 등의 장벽 때문에 글로벌 시장에 비해서는 괄목할 만한 성장을 하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의외의 사건을 계기로 물꼬가 트이게 됩니다. 바로 2014년 ‘천송이 코트 직구’ 사건입니다.

당시 ‘별에서 온 그대’라는 드라마가 중국에서 대히트를 쳤었습니다. 드라마를 본 많은 중국팬들이 주인공 천송이가 입고 나온 코트를 사기 위해 직구를 시도 했는데, 대부분의 고객이 결제 과정에서 포기할 수 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국내의 온라인 결제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공인인증서를 의무적으로 사용해야 했기 때문이죠. 박근혜 전 대통령이 해당 내용을 규제개혁회의에서 언급하며 문제를 지적했고, 2014년 5월 전자금융 감독 규정을 고쳐 온라인 금융거래에 공인인증서와 액티브X 보안 프로그램을 의무적으로 사용해야 하는 보안성 심의 규제가 폐지되었습니다.

2015년에는 ‘핀테크 산업 활성화 방안’이 발표되었고, 9월에는 금융사업에 대한 규제가 positive 방식(되는 것만 해라)에서 negative 방식(안되는 것만 하지마라)로 변화하기 시작했습니다. 이후 뱅크샐러드, 토스, 카카오페이 등 굵직한 핀테크 서비스들이 줄줄이 출시되었습니다.

국내 핀테크 산업의 상황


글로벌 핀테크 시장은 태동기부터 지금까지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다국적 회계 ・ 경영 컨설팅 기업 KPMG의 보고서에 따르면, 핀테크 분야 투자 규모는 2020년 1,277억 달러(한화로 약 178조)에서 2021년 2,265억 달러(한화로 약 316조)로 75% 이상 성장했습니다.²

국내 또한 2030세대의 96% 이상이 핀테크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거나 이용해봤을 정도로 짧은 기간 동안 빠르게 성장하는 모습을 보였였습니다. 하지만 글로벌 리서치 업체 핀덱서블에 따르면, 핀테크 산업 발전 순위에서 한국은 2020년 18위에서 2021년 26위로 하락하며 혁신 지수가 다소 떨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국내 핀테크 기업들의 매출 성장률 또한 10%대에 그쳤다는 분석도 나오며 해외 시장의 급성장세에 비해 뒤쳐지고 있다는 해석도 있죠.³

기대보다 더딘 성장 속도는 국내에 적용되는 금융소비자보호법 등 규제 정책의 영향이 큰 것으로 비춰집니다. 게다가 데이터 3법 개정안이 시행됨에 따라 2022년 1월부터 개인 신용정보를 이용한 사업을 영위하기 위해선 마이데이터 사업자 라이선스 또한 획득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핀테크 서비스 운영의 장벽이 더욱 높아진 것이죠.

핀테크 산업 활성화를 위해서는 고객의 편리성에 초점을 맞춰 규제안보단 육성책이 마련되어야 한다는 것이 업계 관계들의 주장입니다. 이러한 핀테크 업계의 호소에 규제 샌드박스 등이 논의되고 있지만, 실제 서비스 육성을 위해 어떤 정책들이 적용될 지 조금 더 동향을 지켜보아야 할 것 같습니다.

--------------_-----------_02-2

코드에프는 데이터를 활용한 핀테크 서비스를 지원하며 서비스 제공 기업이 온전히 서비스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코드에프는 복잡한 절차를 간결하게 바꾸고 수고로움을 줄이고자 노력합니다. 새롭게 개편한 개발가이드를 통해 코드에프의 API 서비스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세요.

banner_ver2_220506-3

본 페이지 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는 저작물로서, 모든 사용 권리는 ㈜코드에프에게 있습니다. 별도의 저작권 표시 없이 무단으로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며, 자세한 저작권 정책은 해당 링크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Copyright 2022.㈜코드에프 All rights reserved.

[자료 출처]

  1. 핀테크의 부상 : 비전통적은행의 등장 / HF 한국주택금융공사
  2. Pulse os Fintech H1’22 / KPMG
  3. ‘뜨거운 감자’ 핀테크 산업, 한국은 더딘 걸음 / 포츈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