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포스팅에서도 잠시 언급했듯이 로빈후드의 주요 수익원은 PFOF(주문 흐름에 대한 지불)에서 나옵니다.

PFOF는 중개업체가 “트레이딩사 (market maker)”로 알려진 제삼자를 대신하여 거래를 실행하도록 지시하는 방식입니다. 거래 주문을 대규모 트레이딩사에 위탁하고 중개사는 주문 정보 (매수/매도세 정보)에 대한 비용을 지급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방식의 거래는 빅데이터 가공 거래라는 점에서 논란의 여지가 있지만, PFOF를 사용하지 않는 유일한 대형 거래소는 Fidelity와 Public 외에는 없을 정도로 대부분의 거래소가 사용하는 모델입니다. 2020년 로빈후드의 PFOF 수익 중 34%는 시타델 시큐리티에서 나왔고, Susquehanna International Group(18%)과 Wolverine Holdings(10%)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로빈후드는 앞서 소개한 PFOF 외에, 또 어떠한 서비스로 수익을 내고 있을까요?

[중개업]

​로빈후드는 쉬운 주식거래를 모토로 하는 플랫폼입니다. 로빈후드는 “수수료 없는 주식 중개”를 통해 출시 전부터 100만 명이 넘는 사용자를 확보할 수 있었습니다. 로빈후드의 중개 서비스는 다음과 같이 세분됩니다.

  1. 소수점 분할 매수: 소유권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로빈후드는 주식 일부분을 구매할 수 있도록 소수점 분할 매수를 허용합니다. 아마존 주식 1주는 현재 약 3,500달러입니다. 로빈후드 소수점 매수 기능은 사용자가 3,500달러 전체를 지불하는 대신, 50달러만 투자하여 소수점으로 분할한 주식 구매를 가능하게 합니다.
  2. 반복구매: 유가증권 구매 시 “DCA (Dollar Cost Average, 평균 매입 단가 인하 효과)”를 원하는 사용자들은 로빈후드 앱에서 반복구매를 설정할 수 있습니다.
  3. IPO 액세스: 기업이 NYSE 또는 나스닥에서 거래를 시작하는 것을 기다리는 대신, 사용자들은 IPO 가격에 기업의 주식을 살 수 있습니다.
  4. 옵션거래: 일반 사용자도 옵션 거래를 할 수 있습니다.

DCA: 시가가 높을 때 적은 수의 증권을, 낮을 때 더 많은 수익 증권을 구매. 증권 매입 시기를 일정 시간 간격으로 분산하여 고가일 때는 적게 사고 저가일 때는 더 많이 매입함으로써 구매 증권당 원가를 평균 시가보다 더 싸게 만드는 전략.

[로빈후드 골드]

​로빈후드 골드는 프리미엄 사용자를 위한 구독 서비스입니다. 월 5달러의 사용료를 내면 사용자는 다음과 같은 혜택을 얻을 수 있습니다. 현재, 140만 명이 로빈후드 골드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Screen-Shot-2021-08-19-at-5.21.36-PM

출처:로빈후드 골드

  1. 즉시 입금/접근 (Instant deposit/access): 주식을 팔고 은행 계좌에 입금되기까지 3일간 기다려야 했던 과정이 단축되었습니다. 골드회원은 입금 즉시 5,000달러~50,000달러를 바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2. 전문 보고서: Morningstar와의 계약으로 골드 회원은 대략 1,000여 개의 주식 보고서를 접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3. 시장 데이터: 나스닥 Level II 시장 데이터가 제공되어 주식 거래에 관한 깊은 통찰력을 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4. 마진투자: 승인된 사용자는 자금을 차입하여 시장에 투자할 수 있습니다. 1,000 달러 이상 자금을 빌릴 수 있으며 연 2.5%의 이자가 부과됩니다.

[3차 핀테크 제품]

로빈후드는 온라인 중개 사업을 넘어서 핀테크 및 네오뱅크 영역으로 시장을 확장하려고 노력했습니다.

로빈후드가 처음으로 시도한 핀테크 서비스는 Checking & Savings 입니다. 그러나 이 서비스는 실패로 끝났습니다.

​2018년 말, 로빈후드는 3%의 이율과 수수료 없는 당좌예금 계좌 개설을 시도했습니다. 이 상품은 수수료가 없는 동시에 이자율이 높았습니다. 일반적으로 미국의 당좌예금 및 저축에 대한 보증은 FDIC (연방예금보험공사)가 보증합니다. 로빈후드는 Checking & Savings 서비스를 FDIC가 아닌 SIPC (증권 투자가 보호기관, Securities Investor Protection Corporation) 가 보증하는 상품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SIPC는 증권구매를 위한 목적으로 계좌에 예치된 자금만 보장하기 때문에 로빈후드에 동의하지 않았습니다. 로빈후드는 결국 서비스를 접어야만 했습니다.

​로빈후드가 서비스를 재정비하고 재출시하는 데까지 1년이 걸렸습니다. 2019년 10월, 회사는 현금 관리 계정 및 관련 직불카드 서비스인 Cash Management를 발표했습니다.

Screen-Shot-2021-08-19-at-5.22.26-PM

출처: 로빈후드 Cash Management

이 서비스는 당좌예금과 유사하게 수수료나 최소 잔고 제한 없이 완전히 무료로 운영됩니다. Sutton Bank에서 발급한 직불카드는 마스터카드와 협력하여 출시되었습니다. Cash Management 계정에 예치된 모든 자금은 FDIC에서 보장합니다. 로빈후드는 Cash Management 계정에 연간 0.3% (2020년 3월 기준, 변동 가능)의 이자를 지급합니다.

모든 로빈후드 사용자는 Cash Management를 사용할 수 있으며 20121년 3월, 340만 명의 고객이 Cash Management 서비스에 가입했습니다.

[로빈후드 Snacks]

로빈후드의 첫 번째 인수는 뉴스레터와 팟캐스트를 제공하는 미디어 회사인 Market Snacks였습니다. 인수 후 로빈후드는 Robinhood Snacks로 브랜드명을 변경했습니다.

Screen-Shot-2021-08-19-at-5.23.25-PM

출처: 로빈후드 Snacks

뜬금없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로빈후드의 미디어사 인수는 매우 현명하고 기민한 움직임 중 하나였습니다. 투자를 원하는 사용자들은 언제나 정보에 목마르기 때문입니다. Snacks의 구독자는 현재 3,200만 명에 달하며 2020년 일일 팟캐스트 다운로드 횟수는 4,000만 회에 달합니다.

주식거래 시장에서 로빈후드는 다양한 수익 모델과 쉬운 사용성을 기반으로 개인투자자에 환영받는 서비스입니다. 회사는 덩치를 키우는 데 집중했고, 막강한 사용자를 기반으로 시장을 넓히고 있습니다. 이러한 흐름을 타고 최근 IPO에 성공했지만, 로빈후드가 앞으로 나아갈 길은 험난합니다. 핀테크 시장 전반에 도사리고 있는 광범위한 규제개편은 로빈후드도 피해갈 수 없으며 수익 모델의 상당 부분이 규제로 인해 위태로워질 수 있습니다. 밈 주식 열풍과 함께 불거진 문제들로 야기된 법적 소송이 로빈후드의 재정에 타격을 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로빈후드의 플랫폼 경쟁력은 독보적입니다. 점유율 우위를 바탕으로 앞으로 더 폭발적인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로빈후드의 가장 큰 경쟁력인 신규 고객 수 증가세는 2021년 2분기 총 2,250만 개의 계좌 수 확보로 작년 6월 980만 계좌 대비 1년 새 130% 증가한 수치입니다.1


1. '로빈후드' 투자 유의사항은?  (팍스넷 뉴스, 2021.08.18)

코드에프는 데이터를 활용한 핀테크 서비스를 지원하며 서비스 제공 기업이 온전히 서비스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코드에프는 복잡한 절차를 간결하게 바꾸고, 수고로움을 줄이고자 노력합니다. 국내시장에 머물지 않고 전 세계의 데이터를 중계해주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코드에프가 궁금하시다면 아래 배너를 눌러 자세한 내용을 확인해보세요.

210304-blog-banner@2x-2